로고

21. 박만진 시인이 추천한 “서산을 노래한 시”

서산신문 | 기사입력 2022/06/02 [08:28]

21. 박만진 시인이 추천한 “서산을 노래한 시”

서산신문 | 입력 : 2022/06/02 [08:28]

비룡산 죽사(竹寺)

                                                황희영 

텅 빈 법당 앞에

스님이 걸어놓고 떠난 목탁 하나

흰 구름 따라가던

바람 한 줄기

쉰 질* 바위에 부딪혀

외로운 목탁을 때리고 간다

 

흐드러진 인동꽃 넘어

산문(山門) 멀리 석련지(석(石燕池)에 앉아

연꽃 향기에 취해도 보지만

대웅전 기둥에 걸려 있는

목탁 소리 귀에 걸려

밤새도록 서성이는 바람의

넋 

 

|황희영|

충북 청풍 출생. 2017년 계간 『한국시원』 등단. 시집 『개심사 가는 길』 『별빛 기도』 공저시집 『처음 부른 이름』 외 다수. 들꽃시문학회 회장, 서산시인회, 흙빛문학회, 충남시인협회, 한국문인협회, 한국시인협회 회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기획·연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