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서산시, 구도항 어촌뉴딜300사업 준공... 가로림만 지역 활성화

김종돈 기자 | 기사입력 2023/11/10 [20:06]

서산시, 구도항 어촌뉴딜300사업 준공... 가로림만 지역 활성화

김종돈 기자 | 입력 : 2023/11/10 [20:06]

 

]충남 서산시 구도항 어촌뉴딜300사업 준공으로 가로림만 지역이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지난해 10월 지곡면 중왕항에 이어 두 번째로 10일 팔봉면 호3리 구도항에서 어촌뉴딜300사업의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준공식은 이완섭 서산시장, 성일종 국회의원, 김맹호 서산시의회 의장, 서산시의원, 해양수산부와 충남도 관계자, 주민 등 15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어촌뉴딜300사업은 어촌‧어항 기반 시설을 현대화하고 어촌이 보유한 핵심 자원을 토대로 지역별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굴함으로써 어촌지역의 활력과 주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진행되는 사업이다.

 

시와 한국농어촌공사 서산태안지사는 총사업비 130억 원을 투입해 ▲가로림만 도서 지역을 연결하는 차도선 전용 선착장 조성 ▲기항지인 고파도 대합실 신축 ▲주민수익시설인 수산물 공동작업장 조성 ▲선착장 보강 ▲구도항 주차장 정비 등을 진행했다.

 

이번 사업은 주민들로부터 어항시설 현대화, 주민소득시설 건립, 안전사고 예방 등 사업목적을 극대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수산물 공동작업장은 감태, 바지락 등 지역 어촌소득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시는 고파도 도서 지역을 운항하는 구도항의 어항 기반 시설 현대화가 국내 최초 해양생물보호구역이자 세계 5대 갯벌인 가로림만의 관광과 도서 지역 발전에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기연 구도항 어촌뉴딜사업 추진위원장은 “구도항의 새로운 변화를 위해 그간 노력해 주신 관계자분들에게 감사드린다”라며 “새롭게 변모한 구도항을 토대로 지역 주민들과 함께 살맛나는 어촌을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완섭 서산시장은 “서산에서 두 번째로 어촌뉴딜300사업을 준공한 구도항은 서산의 어촌산업에 큰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며 “앞으로 남은 벌말‧우도항, 창리항, 간월도항의 어촌뉴딜300사업 추진에도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어촌‧어항 현대화와 경쟁력 확보를 위해 총사업비 274억 원 규모로 벌말‧우도항, 창리항, 간월도항 등 3개 지구에서 어촌뉴딜300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